2022 보수주의 컨퍼런스 성황리에 마쳐

트루스포럼, 20년 안에 보수주의 가치에 충실한 대통령을 배출하는 조직이 될 것 김상복 목사, 우리가 궁극적으로 보수할 것은 진리이신 예수그리스도, 하나님의 말씀

2022 보수주의 컨퍼런스가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지난 27일(토) 오후1시, 롯데월드타워 31층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약 200명의 인원이 참석하여 자리를 매웠습니다. 트루스포럼의 김은구 회장은 '보수주의의 도약을 기대하며'라는 기조발제에서 트루스포럼이 앞으로 20년, 즉 2042년까지 레이건 대통령처럼 보수주의 가치에 충실한 대통령을 배출하는 조직이 될 것을 선포했습니다. 이어진 말씀에서는 할렐루야 교회 원로목사이신 김상복 목사님께서 '진리 없는 자유는 존재하지 않으며 우리가 궁극적으로 보수할 것은 진리이신 예수그리스도,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것을 확인해 주셨습니다. 트루스포럼의 보수주의 컨퍼런스는 2020년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최초의 보수주의 컨퍼런스로서 보수주의 저변을 확대하고 보수주의 청년 리더들을 발굴하고 세워내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정홍원 , 황교안 전 총리, 심재철, 윤상현, 최재형, 서정숙, 박수영, 정경희, 이인선 의원, 이종명 전 의원,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회장, 강우명 고교연합회장 등 여러 분께서 축하의 메시지를 전해주셨습니다. 축사를 보내주신 분들과 함께해 주신 분들, 그리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Truth Seminar] 라틴아메리카의 사회주의

21 Century Socialism in in Latin America by Dr. Sergio 트루스포럼 월요 정기 포럼 코로나 시즌 2년만에 외국어로 진행하는 포럼 재개 21세기에 일어나고 있는 라틴 아메리카의 사회주의를 주제로 서울대입구역에 소재한 트루스포럼 서울대 센터에서 열려 세르지오 박사 “사회주의의 폐해를 바로 알기 위해 그것을 직접 경험해 볼 필요는 없어” “사회주의자는 숫자를 사용하지 않고 역사와 스토리텔링을 사용하여 자기의 이념을 추구”

트루스포럼은 지난 13일(월) 저녁 트루스포럼 서울대 센터에서 영어로 진행하는 ‘트루스 세미나(Truth Seminar)’를 주최했다. 세미나 주제는 ‘라틴 아메리카의 사회주의’로 서울대학교에서 수학한 콜롬비아 출신의 세르지오 박사가 발제를 맡았다. 학부생, 대학원생 및 일반으로 구성된 20여 명의 청년들은 이날 세르지오 박사의 발제를 듣고 토론 및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트루스포럼은 지난 코로나 시즌 동안 영어로 진행하는 본 모임을 일정 기간 축소하고 내실을 다지기로 했다. 따라서 트루스포럼은 13일 월요 모임을 2년 만에 재개하는 ‘트루스 세미나’로 진행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트루스 포럼 김은구 대표는 “약 2년 전에 세르지오 박사가 라틴 아메리카의 사회주의를 주제로 발표했을 당시 우리와 지리적 환경이나 세부적인 내용만 달랐을 뿐, 급속하게 사회주의화 되던 당시 문재인 행정부의 대한민국 정치 상황과 상당한 유사점을 발견하게 되어 놀랐던 기억이 난다”며 외국어로 진행하는 포럼 재개의 소회를 밝혔다. 그리고 “이 모임을 통해 계속해서 더 많은 스피커들이 세워지고 서로의 의견을 나누며 함께 건강한 논의를 진행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세르지오 박사(이하

[화요스터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이다헌 청년, "대한민국 건국전후사 바로 알아야"

대한민국 건국전후사 바로알기 이승만에 대한 왜곡된 진실 바로잡아야

5일 저녁 트루스포럼 서울대 센터에서 화요스터디가 열렸다. 이번 스터디에서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에 재학중인 이다헌 청년이 '대한민국 건국 전후사 바로 알기'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았다. 이다헌 청년은 이승만에 대한 왜곡된 진실을 역사적 자료를 바탕으로 반박하며 대한민국 건국 과정을 설명했다 이다헌 청년은 "여러 매체들과 역사교과서를 통해 알려진 이승만 대통령은 왜곡된 부분이 많다"며 "한반도의 실제 분단 원인은 소련의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또한 공산주의에 대항하여 자유 민주주의 체제로 대한민국을 건국했던 이승만 대통령의 생애를 설명하면서 그가 행한 모든 전략은 기도하는 지도자였던 이승만 대통령에게 하나님이 주신 특별한 지혜 때문이었음을 역설했다. "서재필, 윤치호, 이승만, 안창호 등 과거 독립협회를 결성한 회원들의 나이도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과 비슷한 나이었으며, 세상의 모든 위대한 일은 초라한 곳에서 시작했던 것처럼 트루스포럼 회원들이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주역이 되어야 한다" 면서 발제를 마쳤다. 이후 스터디에 참여한 청년들은 기도시간을 가졌다. (트루스헤럴드 = 신채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