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스펀드] 트루스펀드 첫 프로젝트 ‘하와이로 간 대통령’, 펀딩 시작

트루스펀드의 첫 프로젝트
전작 '김일성의 아이들'의 김덕영 감독 제작

트루스포럼에서 대한민국을 살리는 창의적인 도전들을 지원하기 위해 트루스펀드를 설립했다. 트루스펀드의 문을 여는 첫 프로젝트 작품은 다큐멘터리 영화 ‘하와이로 간 대통령’이다.

 

 

‘하와이로 간 대통령’은 이념의 대결이 치열하게 전개되었던 해방과 건국의 역사를 이승만이란 한 인물의 삶을 통해 되돌아보며 현재 대한민국에 만연한 이승만을 둘러싸고 있는 오해들을 중심으로 건국 당시 진실을 밝혀 나간다.

 

 

▲김덕영 감독 사진

‘하외이로 간 대통령’ 제작자인 김덕영 감독의 전작으로 ‘저물어가는 1989년’(1995), ‘김일성의 아이들’(2020)이 있다. ‘김일성의 아이들’(2020)은 2020년 이탈리아 로마 국제 무비어워드 다큐멘터리 부분 최우수 작품상, 2020년 동유럽 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은상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 국가기록원 영구 보존자료로 선정됐다.

 

김 감독은 해당 작품을 통해 이승만 대통령을 둘러싼 사실의 왜곡과 거짓, 선전 선동을 주제별로 분석하고 비판함으로써 대한민국의 현대사의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이를 통해 국민들이 건국의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트루스헤럴드 = 신채린 기자)

찬성 반대
찬성
1명
100%
반대
0명
0%

총 1명 참여